sub_title05.gif

시 - 아름다운 책 / 공광규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김향숙
댓글 0건 조회 367회 작성일 23-03-28 22:01

본문

아름다운 책 공광규

 

어느 해 나는 아름다운 책 한 권을 읽었다

도서관이 아니라 거리에서

책상이 아니라 식당에서 등산로에서 영화관에서 노래방에서 찻집에서

잡지 같은 사람을

소설 같은 사람을

시집 같은 사람을

한 장 한 장 맛있게 넘겼다

아름다운 표지와 내용을 가진 책이었다

체온이 묻어나는 책장을

눈으로 읽고

혀로 넘기고

두 발로 밑줄을 그었다

 

책은 서점이나 도서관에만 있는 게 아닐 것이다

최고의 독서는 경전이나 명작이 아닐 것이다

사람참 아름다운 책 한 권

 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