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ub_title05.gif

시 - 꽃 / 문인수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김향숙
댓글 0건 조회 341회 작성일 23-04-07 15:36

본문


/ 문인수  

 말이 되지 않는다. 손아귀에 꽉 꽉 꽉 구겨 쥔 에이포 용지를 냅다 방구석으로 던졌다. , 처박힌 종이 뭉치에서 웬 관절 펴는 소리가 난다. 뿌드드드 드드 부풀어오르다. 부풀러오르다, 이내 잠잠해진다.

 종이도 죽는구나.

 그러나 입 콱 틀어막힌 그 마음의 밑바닥에 얼마나 오래 눌어붙어 붙어먹었으면, 그리고 그 무거운 절망, 기나긴 암흑의 산도産道를 얼마나 힘껏 빠져나왔으면 그토록 환하게
 뼈 부러지게 기뻤을까,

 누가, 날 구겨 한번 멀리 던져다오.
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